반응형



Moods
안무가는 V. 엘리자리예브(V. Elizariev)이며 음악은 로디온 쉐드린(R. Shchedrin)이 맡게 되며 초연은 볼쇼이 발레단에서 이루어진다.  이 작품에 대해서 말하자면 그 어떤 정보도 존재하지 않기에 그 어떤 말도 해줄 수 없는 작품으로 정리할 수 있겠다.  다만 영상물은 존재하는데 8분짜리 영상물로서 긴작품이 아니라 6분정도로 마무리되는 짧은 파드되 작품으로 판단된다.  안무 연도는 알 수 없지만 작품을 보면 구소련시대의 것이라는 점은 쉽게 예측이 가능하다.  뭘 근거로 이런말을 하느냐고 묻는다면 내가 해줄 수 있는 말은 오랜시간 보아온 감 정도로 대답이 가능하겠다. 

이 영상이 흥미로운건 연기자들때문이 아닐련지.  연기자는 니나 아나니아쉬빌리(Nina Ananiashvili)와 알렉세이 파데예체프(Aleksei Fadeyechev)가 등장하게 된다.  현존 최고의 아졸루타로 칭송받는 두 커플의 파드되이기에 관심이 안갈래야 안갈수가 없는 그런 작품이라고 할 수 있겠다.  일단 음악은 대단히 정적이고 고요하게 흘러나오는데 그들이 보여주는 춤사위.  특히 테크닉이 대단하다.  직접 보시면 아시겠지만 저들이 보여주는 저 테크닉은 너무나도 가볍고 간단하게 행하는것처럼 보이지만 결구 이것들은 저들이기에 해낼 수 있는 그런 엄청난 고난이도의 테크닉이라고 볼 수 있다. 

6분정도의 짧은 파드되라고 하지만 크게 3부분으로 나누어 바라볼 수 있는 작품이다.  그리고 이 세파트를 나누는 기준은 바로 음악이 된다.  음악의 변화가 급격하기에 그와 동시에 춤 동작과 춤을 통해서 표출되는 감정의 변화 역시 아주 급격하게 드러나게 된다.  드라마를 가지고 있는 발레가 아니기때문에 음악과 춤을 통해 드러나는 감정을 받아들이는 것은 각자가 다르게 나타날 수 밖에 없다.  이런 측면을 잘 감안한채 여러분의 그 길고 긴 인생에서 단 6분.  짧디 짧은 단 6분이라는 이 시간을 투자하여 꼭 보라고 권해드리고 싶다.    



니나 아나니아쉬빌리(Nina Ananiashvili)
발레 무용수 중에는 아졸루타라는 칭호를 받는 사람이 몇몇 존재한다.  소위말하는 절대적 경지라는 것인데 그 칭호를 받는 사람이 바로 니나 아나니아시빌리이다.  1964년 태생이며 그루지아 출신이고 볼쇼이에서 수학하였다.  1981년에 볼쇼이로 솔리스트로 입단하게 되고 그외 다양한 발레단을 다니며 연기하게 된다.  1993년부터는 ABT에서 주로 활동하였으며 현재는 은퇴한채 그루지아 국립발레단에서 주로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니나는 테크닉에서부터 표현력까지 거의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그녀가 연기한 오데트는 그녀 특유의 엄청난 표현력때문에 살아있는 백조라 칭해도 무방할 정도이다.  표현력 못지않게 그녀는 엄청난 테크니션인바 돈키호테 공연을 보면 그 테크닉에 혀를 내두르게 된다.  그녀의 공연을 담은 DVD는 일본에서 페름발레단과 공연한 백조와 돈키호테만 구할 수 있는다.  페름발레단은 뛰어나다고는 할 수 없지만 기본적으로 러시아발레단이므로 보통이상은 보여준다.

니나와 관련해서 안타까운 사건이있는바 바로 러시아의 그루지아 침공이다.  전쟁당시 니나에게 엄청난 이목이 쏠리게 되는바 우리나라에서는 가히 듣보잡 취급이다보니 관심도 없었지만 그녀는 세계적인 스타이므로 서구에서는 대단한 관심과 흥미를 끌게 된다.





마무리
항상 이런 저런 글을 써서 자꾸 말을 많이 늘어놓곤 하지만 항상 이 블로그에 와주시는 많은 분들이 잊으면 안되는 사실을 한가지 말해보자면 언어문자는 아무것도 아니라는 것이다.  글자는 껍데기일뿐이다.  위대한 철학자가 글을 남겼다 한들 그 글자들이 바로 그가 될 수 없는 것이고 그 글자는 결국 껍데기에 불과하다.  껍데기는 하나의 방향을 제시해주는 길잡이일뿐.  즉 이런것이 있다는것을 최소한으로 일러주는 하나의 도구에 불과한 것이라는 점이다.

그럼 핵심은 무엇일까?  그건 바로 頓悟 바로 여기에 존재한다.  헤겔은 양적변화가 질적 변화를 가져온다 하였지만 난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껍데기들을 쌓아봐야 그것에서 도출되는 질적변화는 결국 껍데기에 불과하다.  항상 이러한 측면을 생각하면서 내가 올리는 글들 특히 춤과 관련된 글들을 바라보았으면 좋겠다.  내가 올리는 글들은 이런 좋은 것들이 있다는 것을 일러주는 껍데기일뿐.  이 껍데기들에 변견하여 편견을 가진채 춤을 바라보지 말라는 말이다. 

반응형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카타리나^^

    | 2010.05.25 16:13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이보시요...이보시요...
    아는걸 써주시요 ㅋㅋㅋㅋㅋㅋㅋㅋ

  3.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5.27 18:53 신고 | PERMALINK | EDIT |

    껍데기라 하지 않았소..

  4. mami5

    | 2010.05.28 08:20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동영상 보는 것으로 감탄하고 가니..
    난 이것으로 만족입니다..^^

    더 알려고 하면 다칠 것 같아서..ㅋㅋㅋ

  5.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5.29 00:13 신고 | PERMALINK | EDIT |

    ㅎㅎㅎㅎ 짧아서 좋죵?? 짧은걸 많이 올려야겠어요.

  6. | 2010.05.28 08:22 | PERMALINK | EDIT | REPLY |

    비밀댓글입니다

  7.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5.29 00:13 신고 | PERMALINK | EDIT |

    괜찮아요..ㅋㅋㅋㅋㅋ

    ㄷㄷㄷㄷㄷㄷㄷㄷㄷ

  8. LiveREX

    | 2010.05.28 08:26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글은 이해하기가 어려워서 ㅠㅠ
    동영상을 감상하다 갑니다 ^^

  9.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5.29 00:13 신고 | PERMALINK | EDIT |

    에이 그냥 머 안무가 초연 날짜 머 이정도인데용...ㄷㄷㄷㄷㄷㄷㄷ

  10. 머 걍

    | 2010.05.28 08:31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오~~ 첨으루 동영상을 끝까지 본 거 같네요.
    발레라면 일단 생소하고 제 수준에 안맞고...그래서 지루하고..
    뭐 이런게 막연한 느낌이었는데,

    뭘 이야기하려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최소한 7분이 지루하지는 않네요....새로운 경험이었네요^^

  11.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5.29 00:13 신고 | PERMALINK | EDIT |

    좀 짱인듯!!! +_+

  12. 건강천사

    | 2010.05.28 08:33 | PERMALINK | EDIT | REPLY |

    마지막
    진짜 몸의 긴 팔다리의 표현이 너무 멋집니다.
    왠지 길게 적지는 못하겠네요 ㅋㅋㅋ 음...
    ^ ^
    잘보고 갑니다.

  13.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5.29 00:14 신고 | PERMALINK | EDIT |

    글쵸? 머라고 표현은 못하겠고..

    그냥 오오 조쿠나!!!

  14. 미자라지

    | 2010.05.28 08:46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뷰발행만 늦게하신거?^^ㅋ
    즐거운 하루되십쇼!ㅋ

  15.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5.29 00:14 신고 | PERMALINK | EDIT |

    ㅇㅇ 뷰 여랄 늦게감...ㅋㅋㅋ

  16. 너돌양

    | 2010.05.28 09:07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그렇죠 음악,발레,미술 그냥 내가 보는 느낌 그 자체가 중요한데 우리는 음악의 아버지 이런데나 집착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7.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5.29 00:14 신고 | PERMALINK | EDIT |

    널실널실~~~

  18. 미스터브랜드

    | 2010.05.28 11:53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오늘도 살짝 동영상만 보고 갑니다. 즐거운 금요일 되세요^^

  19.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5.29 00:14 신고 | PERMALINK | EDIT |

    네 고운밤~~

  20. 자기관리

    | 2010.05.28 12:27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동영상만 살짝 보고 갑니다
    그냥 좋은 느낌 ㅋ

  21.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5.29 00:15 신고 | PERMALINK | EDIT |

    네 살짝 살짝 보고 가면 돼요..

  22. Phoebe Chung

    | 2010.05.28 12:35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짧다고 해서 따라해볼까 했더니 날 들어줄 사람이 필요하네용. 하하하...

  23.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5.29 00:15 신고 | PERMALINK | EDIT |

    2인용!!! ㅋㅋㅋㅋ

  24.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0.10 06:36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감기 조심. 한방에. 훅 가요. ㅠㅠ

  25. 유키No

    | 2010.10.10 07:16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오늘도 ㅋ 동영상? 잘 보고 갑니다 용짱님 감기 걸려셔서 훅 가셨나보네요 -- ㅋ ㅋ 빠른 쾌유!!!!!!!

  26. Phoebe Chung

    | 2010.10.10 07:34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나한텐 이스라엘 영화가 발레보단 쉽네요. 하하하
    살풀이 보러 가야쥐~

  27. DDing

    | 2010.10.10 07:36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껍데기는 가라!!! ㅎㅎ
    왼손은 거들뿐...

    주옥같은 대사들이 말들이 생각나는 마무리군요. ^^

  28. ★입질의추억★

    | 2010.10.10 08:08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철학자들의 명언이 명언이 되는 이유는 그가 철학자라서 그런거 같아요~ ㅎㅎ 즐건 휴일 되세요

  29. 옥이(김진옥)

    | 2010.10.10 08:35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발레....
    아름다움이 항상 느껴지는걸요..
    얼른 쾌유하세요..

  30. mami5

    | 2010.10.10 11:04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마무리 글이 꼭 날두고 하는 말인것 같또~~ㅎㅎ
    동영상이 맘에 탁 꼿히니..ㅋㅋㅋ

  31. 니자드

    | 2010.10.10 11:35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발레에 있어서 저런 전설적인 인물이 있었군요. 그렇지만 역시나 제가 발레에 무지하다 보니 일방적으로 그냥 배우게 됩니다.^^ 발레하는 여친이라도 있음 나을 텐데 말이죠^^

  32. 최정

    | 2010.10.10 12:45 | PERMALINK | EDIT | REPLY |

    오우 남자분의 모습을 보고 섹시하다라고
    생각이 드는 작품이 이번것이 처음일듯 ㅎㅎ
    좋은주말 보내세요 용짱님.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34 : 35 : ··· : 50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