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첫째주 신간도서

Posted 2010. 6. 6. 08:05

반응형


 



현대 민주주의와 정치 주체의 문제
진정한 의미에서의 존 듀이의 첫번째 저서의 소개라고 할 수 있겠다.  존 듀이 다들 아시는 이름이겠지만 사실 우리나라에 소개된바는 전무하다.  몇개 안되는 책들은 전부 교육이론 저서에 한정된다.  이런 교육이론저서만을 가지고 듀이 철학을 이해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 것이고 결국 정치철학 저서가 번역되어 소개되는 것이 중요하다 할 것인바 드디어 번역되어 소개되었다.  이로서 미국 프래그머티즘의 핵심 사상가인 존 듀이의 그것에 접근할 수 있는 첫걸음이 열렸다고 볼 수 있겠다.





유럽 민주화의 이념과 역사
제목 그대로 유럽 민주화의 역사를 간략하게 소개하는 책이다.  영국과 프랑스와 독일을 중심으로 소개하는데 330페이지 남짓이라 아주 간략한 개론서 정도로 볼 수 있겠다. 




우리 유럽의 시민들?
위의 책과 함께 후마니타스에서 새롭게 출판된 책인데 저자는 에티엔 발리바르이다.  처음들어본다.  이 책 역시 민주주의 담론에 대한 책이다.  민주주의라..   참 재미있는 단어인데 이 단어만큼 실체가 모호한 단어도 흔치는 않다.  아무나 내뱉고 보지만 실체가 모호하기에 각기 받아들이는바도 다르고 제대로 공부한 사람도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사실 오늘날 민주주의라는 건 대단히 실체가 없는 모호한 용어로 전락해버렸다.  수많은 사람들이 민주주의를 외치지만 이 말은 껍데기만 있을뿐이다.  공허한 기표로서의 무의미성의 실체가 바로 민주주의라는 단어의 현대적 실체이다.  중요한건 무실체의 모호함으로 인해 민주주의라는 이름 뒤에 기업과 자본의 논리가 파고 들어왔다는 점이다.  즉 오늘날의 민주주의라는 것들은 사실상 신자유주의와 다를바가 없는 기표라는 점이다. 

혹자는 민주주의라는 ㅁ,ㅣ, ㄴ, ㅈ, ㅜ, ㅇ, ㅡ  라는 글자들로 이루어진 저 기표 자체에 대단히 집착하는 양상을 보여주는데 중요한건 기표가 아니다.  글자에 집착해서 그 글자에 휘둘리지 마시라.  기표에 휘둘리기 시작하면 그 기표를 휘두르는 자들에게 휘둘리게 된다.   안그런가?  이것이 바로 보수우익이 사용하는 언어의 장난이다.  이와 관련된 연구서는 조지 레이코프의 저서를 보시면 된다.

이 책의 저자는 이러한 민주주의라는 단어의 성격을 정확히 꿰뚫어보고 지속적으로 재창조되는 민주주의 개념을 주장하는듯하다.  이는 사실 최장집 교수가 말하지 않았던가?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가장 근본적 문제점은 민주화 이후의 민주주의에 대한 논의와 통찰 부족이라고 볼 수 있는바 일맥 상통하는 부분이다.  한편으로 지속적으로 재창조되는 민주주의라는 개념은 라캉의 자아개념을 자연스럽게 떠오르게 하기도 한다. 





정의란 무엇인가?
정의라.  정의라는 단어를 듣는다면 누구나 쉽게 존 롤즈를 떠올릴 것이다.  존 롤즈가 만든 정의론 분야의 현존 최고의 석학으로 여겨지는 마이클 샌델 교수의 저서이다.  강의록으로 보이는데 아직 보지는 못했다.  샌델 교수가 보여주는 정의와 롤즈의 정의에 가장큰 차이점은 자유주의 개인주의에서 공동체주의로의 변화라고 볼 수 있겠다.  목차를 보면 아주 흥미로운데 벤담에서 칸트, 롤즈, 아리스토텔레스까지 각각의 학자들이 내보인 각각의 정치철학을 비판적으로 검토하면서 견해를 펼치는 것으로 파악된다.

참고로 존 롤즈의 책은 대부분 번역돼있으니 한번쯤 사서 정독해보는 것도 나쁘진 않겠다.  '정의론'으로 검색하면 그의 주저가 나온다.   



반응형
  1. 트레이너"강"

    | 2010.06.06 08:12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책 읽는 용짱님~~ 즐건 하루되셔요^^

  2.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6.06 18:51 신고 | PERMALINK | EDIT |

    오케이 즐건 하루..

    아 이틀 운동했떠니만..


    삭신이 쑤시네...

  3. 최정

    | 2010.06.06 08:13 | PERMALINK | EDIT | REPLY |

    정의란 무엇인가 이것 제가 구입하려고

    생각한 책입니다. 좋은책일듯 읽어보셨다면

    리뷰 답글로 부탁해도 될까요?

  4.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6.06 18:51 신고 | PERMALINK | EDIT |

    전 아직 안봤습니다만.

  5. ★입질의 추억★

    | 2010.06.06 08:16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언젠간 이 페이지에 제가 쓴 책이 오를 날을 꿈꾸며 오늘도 열심히
    정진하리다~!!! 이상 안드로메다급 헛소리였습니다 ㅎㅎ
    즐건 하루 되세요^^

  6.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6.06 18:52 신고 | PERMALINK | EDIT |

    전 신간만...ㅋㅋㅋㅋㅋ

    고로 저도 안보고 괜춘한거 신간 골라서 올려욧!! ㅋㅋㅋㅋ

  7. 도희.

    | 2010.06.06 08:21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기분좋은 일요일 보네세요~ 저는 이제 슬슬 자려구요..ㅋㅋㅋ
    아... 근데... 왠지 배고프당...ㅡ.ㅡzzz

  8.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6.06 18:52 신고 | PERMALINK | EDIT |

    아웅.. 난 지금까지 안자고 버티고 있씀!!!

  9. ♡ 아로마 ♡

    | 2010.06.06 08:21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손이 안가는 책들 ㄷㄷㄷㄷ;;

  10.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6.06 18:52 신고 | PERMALINK | EDIT |

    ㄷㄷㄷㄷㄷ

  11. 예또보

    | 2010.06.06 08:26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ㅎ 요즘 독서할 시간이 넘 없습니다
    사실 블로그 하면서 넘 많은 글들을 읽고 있습니다 ㅋㅋㅋ
    독서량으로 본다면 엄청나지 않을까요 ^^

  12.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6.06 18:52 신고 | PERMALINK | EDIT |

    음.. 에이..

    블로그 뭐... 에이..

  13. | 2010.06.06 08:47 | PERMALINK | EDIT | REPLY |

    비밀댓글입니다

  14.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6.06 18:53 신고 | PERMALINK | EDIT |

    헐 내를 직일라꼬..ㅋㅋㅋㅋ

  15. ksge7

    | 2010.06.06 11:43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괜찮은 책들인데 읽어볼 엄두가 안납니다ㅠ_ㅠ

    올해 2월에 책을 13권을 몰아서 주문해놓고 바빠서 아직 한권도

    제대로 못봤거든요;; 간간히 잡지만 보고 그러고 있습니다;

    방학되면 책 읽을 시간이 생길테니 그때 같이 한번 사서봐야겠습니다;

  16.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6.06 18:53 신고 | PERMALINK | EDIT |

    사놓으면 언젠간 보겠죠..ㅋㅋㅋㅋㅋ

  17. 걸어서 하늘까지

    | 2010.06.06 15:51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제 능력으로는 읽기가 부담스러운 책이네요^^
    용장님께서 읽으시고 쉽게 포스트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지송^^)
    저는 제 수준에 맞는 책으루다가 읽고 싶은 욕구가 샘솟네요~~

  18.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6.06 18:53 신고 | PERMALINK | EDIT |

    음... 존듀이는 바로 사겠지만 다른건..

    딱히 살것 같진 않은데 말이죠.ㅋㅋㅋㅋ

  19. 티런

    | 2010.06.06 16:04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저스티스!
    왠지 읽고싶어지네요.
    가을부턴..책좀 읽어야쥐..(매번..이런다죠 ㅋ)

  20.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6.06 18:53 신고 | PERMALINK | EDIT |

    저스티스 사서 보고 난 담에 울집앞에 버려주세요..ㅋㅋㅋㅋㅋㅋㅋ

  21. 건강천사

    | 2010.06.06 23:01 | PERMALINK | EDIT | REPLY |

    ㅋㅋㅋㅋㅋㅋㅋ
    어려운 책대신 가벼운 책 막 끝냈습니다.
    더위와 싸우면 집에서 뒹굴거리는 것도 힘든데요?

  22.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6.07 07:20 신고 | PERMALINK | EDIT |

    이럴때일수록 정좌하여...


    심신을!!!

  23. 윤뽀

    | 2010.06.07 09:24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어이쿠 ; 책상에 정자세로 앉아 봐야 할 책 같아요 ㅋㅋㅋㅋㅋ

  24.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6.07 22:13 신고 | PERMALINK | EDIT |

    어이쿠.. 그냥 안사는게 좋을꺼 같아요.ㅎㅎㅎ

  25. 흰소를타고

    | 2010.06.07 10:30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이번에는 저언혀... 모르겠는 ㅠㅡ
    마지막 책은 책 기사에 소개된 것을 보았을뿐 --;;;
    그... 기사가 천안함 장병을 용병이라 부르는 어쩌고... 쩝...
    여튼 흥미는 가더군요

  26.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06.07 22:13 신고 | PERMALINK | EDIT |

    저도 흥미만...

    구입 우선순위에서는 최하위에 머물러있는...

    긍께 얼렁 사서 보시고 울집앞에 버려줘요..ㅋㅋㅋㅋㅋ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