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보이, 텅빈가슴의 인간

Posted 2010. 10. 27. 14:56

반응형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의 5번째, 7번째 영화이다.  시리즈이고 현재 2까지 나온 상태이다.  제목 그대로 이 영화의 주인공은 악마인데 뭐랄까.  우리가 전형적으로 상상해오던 악마와는 거리가 조금 있다.  그냥 싸움꾼 망나니 정도?  거기에 진짜 악마랍시고 데려올려는 그 존재는 악마라기 보다는 그냥 우주를 떠도는 괴물이라는 느낌정도?  기본적인 세계관도 아주 심플하다.  전체 역사를 선과 악마의 대립구도로 바라보게 된다.  이러한 대립과정속에서 헬보이가 나타나게 되고 악마이지만 선의 편에서 키워지게 되는 그런 캐릭터이다.


헬보이1
1탄은 정말 단순하고 직선적이다.  오직 강함과 멸망만을 원하는 자들이 우주를 떠도는 초거대 오징어 같은 악마를 불러올려고 하는데 그 열쇠가 되는 존재가 헬보이이다.  뭐 뻔한 스토리인지라 결국 사랑하는 여자의 죽음의 위기 앞에서 헬보이는 과감하게 열쇠가 되길 선택하지만 극적으로 빠져나오게 되고 이 모든 것을 막아내게 된다.  이작품이 흥미로운건 세상을 멸망시킬 핵심적 포인트가 되는 인물이 세상을 구하려고 뛰어다닌다는 점이다.  이런 측면 때문에 시리즈가 지속적으로 이어질 수 있는 힘을 가지게 된다.  어쨌든 간단하게 정리를 해보자면 선천적으로 타고난 그 어떤 성향에도 불구하고 자신을 자신으로서 서게 하는 것은 의지라는 간단한 이야기이다.  이러한 이야기구조는 앞선 작품인 블레이드2와도 일치하는 부분이 있다. 
 



헬보이2
시작부터 심상치 않다.  옛날 이야기가 나오는데 사람과 엘프와 고블린등등 다양한 생물들이 살아갔었는데 사람은 가슴이 텅비어 그 어떤 재물과 힘, 지식으로도 채울 수가 없었다고 한다.  끝없는 탐욕은 다른 종족을 위협하기에 이르게 되고 결국 앨프족의 왕이 고블린의 도움을 받아 아주 강력한 황금 군대를 만들어 인간을 무찌르게 된다.  하지만 그 힘의 강대함으로 인해 두려움을 느낀 앨프왕은 황금 군대를 조정할 수 있는 왕관을 삼등분하여 인간에게 하나, 앨프가 두개로 나눠가지게 된다.  기억 나실분 계실련지 모르겠는데 헬보이1에서도 심장이 없는 이상한 괴물이 등장한다.  온몸이 단순한 시계처럼 되어 있어서 수동으로 태엽을 감아주고 움직이고 하는 아주 희안한 괴물이다.  이 괴물의 존재 그 자체에서 조금 발전한게 헬보이2라고 볼 수 있겠다. 

심장이 텅비었기에 아무리 채울려고 노력해도 채워지지 않는 욕망이라는 것은 인간의 본질을 잘 표현한 알레고리라고 할 수 있다.  
인간이 가지고 있는 욕망이라는 것의 근본적 원인은 결여에서 비롯한다.  이 결여는 자아 형성 이전에 존재하던 결여에서부터 자아 형성 이후 법의 도입 이후 발생하는 어머니의 박탈에서 비롯되는 결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게 되고 이것을 끊임없이 채워나가길 원하는 것이 바로 욕망이다.  하지만 또 한편으론 욕망이라는 것은 그 실체가 존재하지 않는다.  그렇다고 해서 그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끊임없이 원하지만 결코 채워지지 않고 끊임없이 남겨지는 무엇이라고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당신의 어떤 고통 슬픔 따위를 언어로 의미화 하여 타인에게 이야기 한다고 하였을때 그 감정은 절대로 타인에게 그대로 전달 될 수가 없다.  언어는 절대로 완벽하게 의미를 담아 낼 수 없다.  이것이 지독한 현실이다.  아무리 묘사를 잘하고 잘 설명한다 해도 타인은 당신의 마음을 100프로 이해할 수 없고 반드시 남겨진 무언가가 존재한다는 것이다.  또 다른 예로 당신이 무언가를 원한다고 했을때 그것이 원하는 그 순간 즉각적으로 이루어진다고 한들 당신의 욕망은 결코 채워지지 않은채 무언가 남게 된다.  이것이 바로 욕망이라는 것이 가지는 특징이다. 

이러한 인간이 가지는 특성은 영화에서 황금 군대로 화되게 된다.  어떤면에서 보면 황금 군대가 보여주는 맹목성은 인간만이 보여줄 수 있는 지독함이라고도 할 수 있으니깐.  결국 인간은 황금 군대에 의해서 멸망 직전까지 가게 되고 이에 그 황금 군대를 중지시키게 된다.  아주 간단하고 심플한 알레고리이다.  인상 깊은건 나무의 정령이 죽을때 모습이다.  괴물이고 난폭한 정령이 죽고 나니 그 뒷자리는 너무나도 아름다웠다.  존재가 지나간 뒷자리에 무엇이 남는가...   이 영화의 핵심적 요소라고 할 수 있겠다.



반응형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하늘엔별

    | 2010.10.28 06:47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좀 독특한 영화이긴 했어요.
    전 아직 그 의미를 확실히 깨닫지 못 하고 있는 것 같아요. ^^;;

  3.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0.28 16:52 신고 | PERMALINK | EDIT |

    에이 의미는... 그런거 없어요..ㅋㅋㅋㅋ

  4. DDing

    | 2010.10.28 06:59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좋아라 하는 영화군요. ㅎㅎ
    액션 히어로들의 삶이 다들 그렇듯 심상치 않은 탄생 비화와 아픔을 가슴에 묻고 살고 있죠. 다시 보고 싶어 지네요. ^^

  5.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0.28 16:52 신고 | PERMALINK | EDIT |

    쓰리는 언제나 나올려나...

  6. 유키No

    | 2010.10.28 06:59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헬보이 ㅠ 전아직도 처음부터 끝까지 제대로 본적이 없다는 기회가 되면 봐야겟어요 ^^

  7.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0.28 16:52 신고 | PERMALINK | EDIT |

    티비에서 자주함..ㅋㅋㅋㅋ

  8. 새라새

    | 2010.10.28 07:13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영화를 보면 바로 잃어 버리는 새라새..
    헬보이도 보았는데 용짱님 덕분에 새록새록 기억이..
    그냥 가물가물 할 정도네요...그래도 넘 재미있게 봤던 기억은 나네요^^

  9.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0.28 16:53 신고 | PERMALINK | EDIT |

    지극히 당연한 현상이에요...
    ㅎㅎㅎ

  10. 수우º

    | 2010.10.28 07:33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이건 진짜 보다 말다 햇던건데
    다시볼까 +ㅁ+ ㅎㅎ

  11.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0.28 16:53 신고 | PERMALINK | EDIT |

    잼있슴 최고임!!

  12. 옥이(김진옥)

    | 2010.10.28 07:50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저는 못본 영화네요...
    액션 영화 좋아하는데요..나중에 봐야겠습니다.
    즐거운 가을날 보내세요~~

  13.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0.28 16:53 신고 | PERMALINK | EDIT |

    넹 즐거운 가을..

  14. 오러

    | 2010.10.28 08:30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정말 재밌게 본 영화중 하나에요.
    말씀하신.. 나무정령이 죽을때의 장면이 생각나네요..^^

  15.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0.28 16:53 신고 | PERMALINK | EDIT |

    왠지 원령공주가 생각나기도 하ㅗㄱ...

  16. 소춘풍

    | 2010.10.28 08:57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헬보이, 뿔이 확 올라오고, 악마가 되었던;;
    그..이상한 삐에로도 기억이 나고요. ^^ㅋ
    인상 깊은 영화 중 하나인거 같아요~

  17.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0.28 16:54 신고 | PERMALINK | EDIT |

    마자요 마자... 뿔이 확 올라오고..

    불타고...

    오 근육....


    어쩔!!!!

  18. 굄돌

    | 2010.10.28 09:30 | PERMALINK | EDIT | REPLY |

    기어이 날아갔군요.
    30분 전에 들어왔다가 댓글 저장이 안되어
    한참을 기다렸는데
    끝까지 말썽~~
    잠시 인터넷이 멈췄었나 봐요.

    헬보이가 안되기 위해 가을에게 배우렵니다.

  19.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0.28 16:54 신고 | PERMALINK | EDIT |

    맛가버린 티스토리..ㅠㅠ

  20. 카타리나^^

    | 2010.10.28 10:10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쥔공이 못생겨서 안 봤어 ㅋㅋ

  21.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0.28 16:54 신고 | PERMALINK | EDIT |

    저정도면 괜찮은 인물이야..

  22. 최정

    | 2010.10.28 10:44 | PERMALINK | EDIT | REPLY |

    헬보이 참 재미있게 보았는데요
    2편보고 조금 실망을 했구요
    일편은 정말 와우 깜찍한 영화였어요~

  23.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0.28 16:54 신고 | PERMALINK | EDIT |

    전 그저 다 좋음. ㅋㅋㅋㅋ

  24. 니자드

    | 2010.10.28 11:11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저는 그냥 재미로 막 본 영화지만 용짱님은 역시 메시지를 담아서 해석해주시네요. 텅빈 가슴의 인간이라서 헬보이인 걸까요?^^

  25.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0.28 16:54 신고 | PERMALINK | EDIT |

    텅빈가슴의 시계인간?

  26. ♣에버그린♣

    | 2010.10.28 11:40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헬버이 3편은 안나오나봐요~

  27.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0.28 16:55 신고 | PERMALINK | EDIT |

    나왔음 좋겠는데..ㅠㅠ

  28. 론펄먼

    | 2010.10.28 14:22 | PERMALINK | EDIT | REPLY |

    주연배우가 론 펄먼씨인데(본문에도 있지만 블레이드2에서도 등장했었죠) 지금 미드 : 썬즈 오브 아나키(오토바이갱 이야기인데 보스로 나옵니다)에 출연중이고, 2011년에 개봉예정인 영화도 2편이나 되는거 봐선 헬보이3는 안나올꺼라 생각합니다.

    제가 알기론 나이가 60에 가까운걸로 압니다. 나이도 좀 문제가 될지도? ㅎㅎ(성룡씨를 보면 그런것도 아닌듯하지만)

    헬보이3가 나온다면 슈렉처럼 쌍둥이 아이들도 함께 출연하게 될텐데 과연 나온다면 어떤모습일지 궁금하긴 하군요 ㅋ

  29.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0.28 16:56 신고 | PERMALINK | EDIT |

    그래요? 난 몰랐는데... 흠...

    나이가 많네요.. 아 삼탄까진 마무리를 지었으면 좋겠는데..

    아쉬워요. 하......

  30. 뜨인돌

    | 2010.10.28 18:45 | PERMALINK | EDIT | REPLY |

    아!! 저 길예르모 델 토로 작품은 다 좋은 것 같습니다...ㅎㅎㅎ
    존재가 지나간 뒷자리... 헬보이 2를 보면서 그냥 씁쓸함만 있었는데,
    그런 생각으로 접근할 수 있겠군요...

  31. 레오 ™

    | 2010.10.28 19:55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필설로 표현을 다 못하는 인생의 아픔과 깊이를 깨우치게 되면 ...한단계 업그레이드 된 시선을 갖게 되죠

  32. 실버스톤

    | 2010.10.28 21:03 | PERMALINK | EDIT | REPLY |

    헬보이 피규어도 사고 싶었는데...
    값이 안드로메다라서... ㅠ.ㅠ;;;

  33. Lipp

    | 2010.10.29 00:31 | PERMALINK | EDIT | REPLY |

    블레이드 시리즈에 이어 역시 모르는 인물임,,
    근데 저 아저씨 론 펄먼, 가끔 프랑스 영화에도 출연 하더라구요..
    얼굴이 좀 독특해서 그런가,, ^^ ;;

  34. 땅콩

    | 2010.10.29 23:00 | PERMALINK | EDIT | REPLY |

    ㅎㅎㅎ 용짱님이 영화 보실때 어떻게 감상하시는지 궁금합니다. ㅋ
    영화 속에 있는 의미를 찾는 탐정이신가요?!
    궁금합니다 용짱님!

  35.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0.30 07:41 신고 | PERMALINK | EDIT |

    그냥 멍때리고 봅니다!!! ㅋㅋㅋ

  36. 걸어서 하늘까지

    | 2010.10.31 02:20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전 이거 보다 말다 한 영화같은데 왜 이리 인내심이 없는지...
    이렇게 모아 놓기만 하다가 언제나 제대로 볼련지 ㅠㅠ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 : 79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