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6일 방송된 드라마 남자이야기.  참 흥미로웠다.  자신들이 주인이면서 돈 몇천에 주인임을 포기하고자 했던 사람들..  물론 실제 방송에선 그런식으로 나아가진 않았지만 일단 그런 설정 자체가 흥미로웠다는 말이다. 
이쯤되면 한가지 생각이 든다. 

당신은 주인의 삶을 살고 있습니까
??  노예의 삶을 살고 있습니까??




주인의 삶

어떻게 하면 주인의 삶을 살 수 있을까??  이상적인 얘기는 다 집어 치우고 경제적인 이야기만 해보자면 최소한의 의식주가 해결되어야 할 것이다.  그리고 그중에서도 식과 주가 그중에서도 주가 제일 중요하다.  한국은 주에 목숨을 건 나라니깐..  사실 이젠 의식주가 아니라 주의식으로 바꿔야 하는게 아니가 싶다.  실제로 중국 같은 경우는 식의주라고 부른다.  그사람들은 먹는게 중요하기 때문에...  우리가 의식주인건 의를 중요하게 생각했기 때문인거고 물론 지금은 아니지만..


노예의 삶 - 현대판 소작농..
너무나도 안타깝지만..   21세기 한국사회에 절대 다수의 사람들은 주인의 삶을 살지 못하고 있다.  좀더 정확히 말하자면 현대판 소작농이란 말이다.  요즘같은 세상에 누가 농사짓는다고 소작농 타령인가??라고 할 수도 있겠다.  근데 소작농이라는게 별거 있는줄 아나?? 

현대를 살아가는 20대~30대의 대부분이 서울에서 직장을 얻어 살아가고 있다.  서울에서 애초에 집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크게 문제될건 없겠지만 절대 다수를 차지하는 지방민들을 생각해보자.  직장을 찾아 서울로 올라가면 일단 잠은 자야 하기에 집을 얻어야 한다.  서울 집값이라는게 소유한다는건 20~30대 입장에서 꿈도 못꾸고 대부분 전월세로 들어가는데 전세 역시 20~30대에게는 꿈같은 소리이며 대부분 월세를 살게 된다.  고시원이 아닌 인간다운 삶을 영위할 수 있는 집으로 들어간다면 위치에 따라 다르겠지만 크게 30~50만원 정도는 매달 꼬박 꼬박 납입해야 한다.

그렇다면 현재 서울에서 일하고 있는 젊은층의 월급은 얼마나 되나???  극소수 대기업 입사에 성공한 사람들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200을 넘기기 힘들며 100에서 이쪽저쪽으로 받는 사람들이 절대 다수이다.  한마디로 88만원세대라는거 농담이 아니라는 것이고 그나마 쥐꼬리만한 내 월급의 30프로를 지료로 꼬박 꼬박 납부하고 있다는거다.  이 지료의 특징은 세금이 없다.  한마디로 현대판 지주들이 편안하게 먹고 살 수 있게 해주는 원동력이라고나 할까??

여기서 끝이면 다행이게..   그나마 남은 돈에 이젠 각종 세금이 들어가주신다.  각종 공과금에 세금에 다 떼고 나면 몇푼이나 떨어지나??  이 돈을 가지고 그다음 출퇴근 하기 위한 차비를 써야 하고 먹고 살아야 한다는 거다.  그런데 이노무 나라는 물가가 참.. .   걍 죽으라는 소리다.

예전에 했던말이 있는데...   그대..  삼겹살이랑 치킨 사먹을 돈은 있는가????  부담스러워서 못사먹으시겠다고??  집도 없고 삼겹살도 부담스럽다면 당신은 이 사회의 가장 밑바닥을 이루고 있는 소작농이라는 결론이 내려진다.


연대하라..
나는 대기업에 갈 수 있을거야..  이따의 마인드로는 젊은 세대들의 미래는 없다.  누군가는 반드시 패해야만 하는 싸움이고 승리한다 한들 그 승리가 도대체 몇년이나 보장받는가??  애시당초에 룰밖에 서지 못하는 이상 이 따위 아귀다툼은 자멸 밖에 안되는 거다. 

연대만이 살길이다.  신자유주의 척결이라는 팻말을 든채 촛불을 들어야 하고 우리의 인간다운 삶을 보장받기 위해 집단행동을 행해야 한다.  그것만이 살길이다.
반응형
  1. 하수

    | 2009.06.02 07:31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그냥 하루살이 인생이지요. ㅠㅠ;;
    몸이라도 아프면 그냥 아작난다는...^^;;
    도리가 없더라구요. 몇 년 죽을 고생해서 전세로 갈아타고 조금씩 적금 붓는거 외엔.^^

  2.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09.06.02 11:25 신고 | PERMALINK | EDIT |

    하루살이 인생.....ㅠㅠㅠㅠ

  3. 끝없는 수다

    | 2009.06.02 09:01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용짱님은 드라마 즐겨보시나봐요~^-^ 저는 사실 드라마는 잘 안 보는 스탈이라~^^ 오늘도 좋은 하루되시고요!!

  4.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09.06.02 11:47 신고 | PERMALINK | EDIT |

    사실 내가 쓰는 스타일이 그렇잖아요. 드라마 엮어서 쓰니까 그나마 보는거지.. 드라마빼고 본내용만 적음 사회면으로 가야 되는데 그럼 아무도 안봐요. 아무도 안오고...

    옛날에는 무조건 정치 사회로 보냈는데 아무도 안오다가 이런식으로 하니까 좀 들어오잖아요.

    그러니 드라마 각요일마다 한개 정도는 봐야겠다 싶은거죠. 근데 하나만 보다보니.. 맨날 같은 방송만..ㅋㅋㅋ 낼은 또 시티홀 쓸꺼에요.캬캬캬

    예능같은 경우는 안보고 쓰는경우가 많아요. 그냥 미리보기 잠깐보고.. 미리써놨다가 시간되면 올리고..

  5. | 2009.06.02 09:02 | PERMALINK | EDIT | REPLY |

    비밀댓글입니다

  6. 미손

    | 2009.06.02 09:24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현대판 소작농....

    좀 다른 얘기인것 같지만 예전부터 대기업이 중소기업의 일거리까지 빼앗아 먹는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습니다.

    대기업이 해야할 일, 중소기업이 해야할 일 명확하게 법규로 딱 정해져 있는건 아니지만 정말 해도해도 너무한 경우들이 많았지요.

    그런데 이제는 그런것이 문제가 아니네요.
    무슨무슨 마트니 하는 대기업 유통망이 동네 구멍가게까지 노린다는 뉴스를 보고는 정말 이나라 갈데까지 다 간다 싶더라구요. 대형마트는 재래시장 잡아먹고 소형마트는 구멍가게 잡아먹고 이렇게 서민들의 삶을 여러방향에서 옥죄어서 결국에는 국민모두 소작농으로 만들고 싶은게 기득권 세력인가 봅니다.

    나중에는 대기업에서 치킨장사,분식점 같은것까지 한다고 달려드는거 아닌지 모르겠네요

    씁쓸합니다.

  7.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09.06.02 11:31 신고 | PERMALINK | EDIT |

    고거 지금 담주 월욜날 남자의 자격이랑 엮어서 작정하고 제대로 함 써볼라고 잡고 있는데

    자료가 좀 많아서 좀 치이네요. 아무래도 완성이 안될것 같은데..;;;;;

  8. Nehe

    | 2009.06.02 10:45 | PERMALINK | EDIT | REPLY |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를 계기로 국민들이 깨달았을 것입니다. 이건 아니다 싶다는것을..... 사실 한나라당이나 민주당이나 여타 다른 당들도 거기서 거깁니다. 이제 국민들이 나설때입니다. 역사에 기록되는것은 어차피 승자의 몫이지만 역사를 살아가는것은 민초들이라는것을 알려야 하지요....

  9.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09.06.02 11:33 신고 | PERMALINK | EDIT |

    맞습니다. 역사를 살아가는건 민초지요.

  10. 바보가 되고 싶은 바보가

    | 2009.06.02 14:12 | PERMALINK | EDIT | REPLY |

    선동글? 각자 맡으바 최선을 하는 게 맞지 않을까요....
    선구자께서도 그걸 원하셨던건 아닐까여...
    선구자는 돌아가신 노무현대통령님...
    자판이서툴러 놈현이 되네...
    이런제길...
    누구 닮아가나?

  11.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09.06.02 15:02 신고 | PERMALINK | EDIT |

    ㅎㅎㅎ 편한대로 생각하세요.

  12. 남자이야기

    | 2009.06.02 19:03 | PERMALINK | EDIT | REPLY |

    위에 바보넘이 주장하는게 화해, 평화, 화합, 머 그런 근사한 가치들이겠지. 어디 세력이 주장하는거 하고

    아~주 똑같어....너넨 반항하지 말고 불평 하지 말고 그냥 죽도록 일만해서 가족 부양해라....이거지??

    직업에 충실하고, 일상에 충실하고, 그런데 어쩌나....너무 식상해서 지겨운걸;;;;;;;

  13.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09.06.02 20:50 신고 | PERMALINK | EDIT |

    홀로 발악해봐야 달라지는건 아무것도 없는데 말이죠.
    연대만이 살길이라 아무리 외쳐도 소용없습니다.
    이걸보고 선동이라 하니.. 무슨 말을 하겠습니까??

    선동꾼.. 용짱..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719 : 720 : 721 : 722 : 723 : 724 : 725 : 726 : 727 : ··· : 73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