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존 포드(John Ford)
존 포드는 자기 자신을 소개 할때 이런 말을 하였다고 한다.  '나의 이름은 존 포드이며 나는 서부영화 감독이다'  정말 아주 간결하고 핵심적인 자기 소개가 아닐련지.  1894년에 태어나 1973년에 사망하게 되는 그는 무성영화 시대부터 서부영화를 만들기 시작한다.  그의 모든 영화들이 대단한 성공을 거둔 것은 아니고 초기의 그의 작품들은 성공과 실패를 거듭하게 된다.  1924년에 만든 철마라는 작품은 큰 성공을 거두게 되지만 이년후인 26년 세 악당은 엄처어 대 실패를 하게 되고 그 이후 그는 한동안 서부 영화를 멀리하게 되며, 그 이후 그는 다양한 코미디물이나 액션, 멜로 영화들을 만들게 된다.

그러다 유성영화시대가 열리면서 1939년 역마차라는 작품으로 다시금 서부영화로 돌아온 그는 어마어마한성공을 거두게 되며 역마차라는 작품은 서부영화 최고의 명작으로 거듭나게 된다.  존 포드는 철저하게 헐리웃의 시스템에 의존한 감독이었지만 다른 한편으론 그러한 시스템을 적절히 활용할 줄 아는 유능한 감독이었다.  그의 초기 작품들은 아무래도 초기 서부극의 한계점을 뚜렷하게 보여주는데 그것은 인디언에 대한 멸시적 측면이다.  하지만 그의 후기 작품으로 들어가면 이러한 웨스턴에 수정을 가하려는 시도가 생겨나게 되고 그 대표적인 작품이 그의 마지막 작품인 '샤이엔 족의 최후(1964)'이다.

자기 자신을 대놓고 서부영화 감독이라고 소개하였지만 그의 작품세계가 오직 서부영화라는 하나의 주제에만 국한되지는 않는다.  예컨데 역마차, 분노의 포도, 나의 계곡은 푸르렀다로 이어지는 일련의 작품들이 보여주는 수준 높은 주제성은 많은 고찰점을 남겨주게 되는데 이러한 일련의 사색의 공간을 남겨두는 그의 작품 스타일이야 말로 그를 설명할 수 있는 또 다른 기준점이 된다.

서부영화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서부영화의 장르적 특성과 수정주의 서부극 그리고 스파게티 웨스턴 참고.





역마차(Stagecoach)
흔히 3대 서부영화라고 하면 역마차와 하이 눈, 그리고 셰인을 꼽게 되는데 그중 역마차가 1939년에 발표된 영화로 가장 오래된 영화이다.  역마차가 인상 깊은 것은 일단 첫째 유성영화시대가 열린 이후 가장 성공적인 작품이라는 것이며 존 포드가 한동안 웨스턴 영화를 만들지 않고 있다가 웨스턴으로 복귀한 영화라는 점이다.  그러면서 이 작품은 초기 웨스턴 특유의 내러티브 공식을 확립하게 되고 그와 동시에 존 웨인이라는 불세출의 스타를 만들어내기도 한다.

영화의 기본 내용은 대단히 단순하다.  군인의 부인, 사업가, 매춘녀, 도박꾼, 자격박탈 의사, 은행가, 보안관 그리고 범죄자인 존웨인까지 아주 다양한 등장인물들이 하나의 역마차 안에 탄채 길을 떠나 다른 마을로 옮겨가는 도중에 인디언인 아파치족들의 공격을 받게 되고 이를 물리친다는 식이 이야기이다.

이 영화가 만들어지는 시점은 세계 대공황 한복판에 위치해있으면서 세계2차대전이 이제 막 시작하려는 시점이다.  이때까지만 해도 현재 보여지는 초강대국의 면모를 갖추지 못했던 미국은 전쟁에 불참하게 되고 내부의 문제에 천착해 들어가게 된다.  이때 중심이 되는 가치는 미국이라는 국가의 통일성이며 따라서 애국심과 국가주의 등이 대단히 강조된다.  결국 역마차라는 영화에서 역마차라는 마차 그 자체는 미국이라는 국가의 상징성이며 그안에 탑승하고 있는 다양한 사람들은 미국이라는 국가가 가지고 있는 다양성을 상징하게 된다.

그렇기에 이 작품은 역마차에 탄 사람들 사이에서는 그 어떤 극단적 대립도 형성되지 않는다.  물론 극의 초반에는 각자의 신분에 따라서 약간 분리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하지만 외부의 적인 아파치의 위협 앞에서 서로 결합하고 뭉치는 모습을 보여주게 된다.  사실 역마차가 파괴되거나 적의 수중에 떨어진다면 그안에 탑승하고 있는 사람들의 운명 역시 불확실해지는 것이 사실인 것이고 그렇기에 그들은 자신들이 탑승하고 있는 그 역마차의 수호를 위해 하나로 뭉치는 것이다.  결국 이 영화에서 나타나는 역마차와 그 구성원들이 보여주는 일련의 태도는 미국이 자주 주장하게 되는 자유와 평등이라는 가치에 더불어 그 평등이라는 기반위에 올라선 전형적인 국가주의적 모습이 되는 것이다. 





마무리
사실 이 영화는 초기 웨스턴으로서의 한계점인 인디언이라는 야만성과 백인이라는 문명의 대립성을 그대로 드러내는 작품이지만 모든 예술은 그 당시의 시대상황을 어느정도 감안해야 하는 측면도 분명히 존재한다.  그렇다면 이 영화의 장점으로 들만한 것은 무엇이 있을까?  아무래도 광대한 서부의 풍경을 잘 담아낸 그의 재능과 가족과 집이라는 것에 큰 가치를 부여하는 점이 아닐까 생각된다. 

반응형
  1. 산들바람

    | 2010.11.10 06:47 | PERMALINK | EDIT | REPLY |

    예전엔 서부영화 참 많이 봤었는데...
    요즘은 서부영화를 잘 안하는것 같아요? ㅎㅎ

  2.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1.13 13:21 신고 | PERMALINK | EDIT |

    서부영화는 그 힘을 다 잃었으니깐용...

  3. | 2010.11.10 07:07 | PERMALINK | EDIT | REPLY |

    비밀댓글입니다

  4.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1.13 13:21 신고 | PERMALINK | EDIT |

    헐 감기.. 얼렁 쾌차하세요.

  5. 너돌양

    | 2010.11.10 07:31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난 이런 영화 시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6.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1.13 13:21 신고 | PERMALINK | EDIT |

    걍 봐 걍 보라고!!!

  7. 언알파

    | 2010.11.10 07:37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ㅋㅋㅋㅋ 서부영화라.. 정말 이런종류의 영화를 본지 오래되었네요

  8.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1.13 13:22 신고 | PERMALINK | EDIT |

    서부영화는 힘을 잃은지라..ㅎㅎㅎ

  9. 최정

    | 2010.11.10 08:17 | PERMALINK | EDIT | REPLY |

    존포드의 배우라는 이름에 완전 달려왔습니다~
    멋진 배우고 멋진 영화죠 아직도 그 모습이 잊혀지지 않네요~
    좋은 영화 소개 감사합니다~

  10.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1.13 13:22 신고 | PERMALINK | EDIT |

    존 포드는 감독이름이에요!!

    최정님이 생각하신 그분은 존 웨인!!

    저도 맨날 햇갈려요..ㅠㅠ

  11. ★입질의 추억★

    | 2010.11.10 08:33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근대에서나 볼 법한 구성도 보이네요.. 여러 직업을 가진 사람이 공동위기에 직면하자 합심하여 그것을 물리친다.. 큐브도 프레데터스의 설정도 살짝 엿보이는듯~ 왠지 흥미 진진할꺼 같은 영화입니다

  12.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1.13 13:23 신고 | PERMALINK | EDIT |

    자고로...

    하늘아래 새로운건 없는 법..

    이런 영화적 설정도 다 문학에서 나온것들이고...

  13. 카타리나^^

    | 2010.11.10 09:12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서부영화는 훔...별로야
    말타고 총쏘는것밖에 기억에 안 남아 ㅋㅋ

  14.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1.13 13:23 신고 | PERMALINK | EDIT |

    아냐 은근 멋져!!

  15. DDing

    | 2010.11.10 09:19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지금 보면 인디언을 묘사한 부분이 거슬리기는 하지만
    용짱님 말씀따라 그 시대의 상황을 생각하고 봐야 하겠죠. ^^

  16.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1.13 13:25 신고 | PERMALINK | EDIT |

    ㅇㅇ 존포드는 이 작품 이후에 내놓는 서부영화들에서..

    노선을 수정하게 되요.

    자신이 인디언을 잘못그렸다는 사실을 알게되는거죠.

    이런걸 보고 수정주의 서부영화라고 해요.

  17. 초짜의배낭여행

    | 2010.11.10 09:43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미국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해도 왠지 끌리는 건 어쩔 수 없군요~ 재밌을 듯 합니다. ㅋ

  18.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1.13 13:25 신고 | PERMALINK | EDIT |

    ㄴㄴ 재미없슴..ㅋㅋㅋㅋㅋㅋ

  19. 니자드

    | 2010.11.10 10:53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이번 영화 포스팅은 비교적 이해가 쉽네요. 미국의 서부극은 저도 좋아하는데 잘 본 적이 없습니다. 역마차는 확실히 스토리 구조가 미국 국가주의로군요. 명작인 듯 하니 언젠가 기회를 만들어서라도 꼭 봐야겠습니다!^^

  20.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1.13 13:26 신고 | PERMALINK | EDIT |

    내 명작이에요.

    존 포드 서부영화는 여기서부터 시작해서 끝까지 다보시면...

    서부영화가 변해가는 역사를 확인할 수 있어요.

    초기서부영화에서 수정주의 서부영화로 나아가는 일련의 과정이랄까?

  21. mami5

    | 2010.11.10 23:10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예전 한창 서부영화가 유행할때는 정말 재미있게 잘 봤답니다..^^
    용짱님 포스팅 잘 보고갑니다..^^
    감기조심 하세용~~^^*

  22.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1.13 13:26 신고 | PERMALINK | EDIT |

    이미 감기를 걸려가지고..ㅠㅠ

  23. 바람될래

    | 2010.11.12 10:39 | PERMALINK | EDIT | REPLY |

    앗..
    이거 내용을 들으니
    음악이 갑자기 생각나는데요..
    예전에 서부영화 참 많이봤어요..
    특히 크린트이스트우드..ㅎㅎ

  24. 안용태의 유쾌한 인문학

    | 2010.11.13 13:26 신고 | PERMALINK | EDIT |

    이스트우드!! 빠라빠라바!! 왕왕ㅇ왕....ㅋㅋㅋㅋ

  25. 존 포드의

    | 2014.04.15 02:35 | PERMALINK | EDIT | REPLY |

    존 포드의 전후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 : 18 : NEXT »